티스토리 뷰



판빙빙 감옥 수갑논란 미국망명설 합성

지난 11일 오전에 포털사이트를 후끈하게 했던 월드스타 판빙빙의 수갑 사진이 유튜브를 통해서 떠도는 영상을 캡처해 제작한 가짜 합성사진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거액의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월드스타 판빙빙은 지난 6월 이후에 공식석상에 일절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서 온갖 추측성 보도가 난무하고 있습니다. 




지난 8일 중국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야기 하길 월드스타 판빙빙의 근황이라면서 한장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분홍색 머리에 현란한 캐릭터가 프린트된 원피스를 입은 판빙빙은 양손은 물론이고 두 발목에도 수갑을 차고있는 사진으로 충격을 안겼습니다. 


또한 사진속 판빙빙의 좌우에는 중국 공안 복장을 한 여성 2명이 열중 쉬어 자세로 서 있었습니다. 이를 바라본 중국 네티즌들은 판빙빙이 현재 중국 정부에 의해서 감금되어 있는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과는 다르게 이 사진은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가짜인 것으로 판명 났습니다. 유튜브에 떠도는 약 55분짜리 영상에는 얼굴만 다른 판빙빙 수갑사진으로 알려진 한 여성이 등장 했습니다. 


판빙빙의 수갑사진은 이 영상의 일부를 캡처한 후에 판빙빙 얼굴을 합성한 것이었으며 중국 네티즌들은 이 유투브에 올라온 영상이 영화 촬영을 위한 리허설 장면이 아닐까 추측하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방송인 CCTV 아나운서였던 추이융위안이 말하기를 판빙빙은 계약서를 이중으로 계약해 세금을 탈루했다며 폭로한 바가 있습니다. 이후에 판빙빙의 행방은 묘연해 졌고 감금설, 미국망명설 등 각종 추측성 보도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대해 판빙빙 소속사 직원은 한국의 KBS 측에 "진실한 상황은 때가 됐을때 자연스레 공개할 것"이라면서 조만간 기사가 나올 것이다 라고 전했습니다. 


KBS측에서는 판빙빙 소속사가 대체로 정상적인 운영을 하고 있다고 파악하고 있으며 해당 홍보팀 전원이 장기 휴가를 떠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073,295
Today
1,558
Yesterday
2,415
링크
TAG
more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